건강정보

소변 검사로 알아보는 질환의 유무


안녕하세요 OK검진입니다!

 

건강검진을 받으신 분들이라면 소변 검사를 기본적으로 받으셨을 텐데요

오늘은 소변검사 결과를 해석해보고

이를 통해 의심할 수 있는 질환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소변검사란?


 

소변 검사소변의 색이나 혼탁도 등? 물리적 성상을 검사하고

소변에 함유되어 있는 여러 종류의 노폐물을 파악하는 검사

신장 및 비뇨기계 질환, 대사성 질환 등 각종 질환의 선별 검사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또한 채취가 쉽고 환자에게 주는 부담이 적어

모든 환자에게 일차적으로 시행하는 기본검사로 쓰이고 있습니다.

소변 검사는 소변의 육안적 색조 및 혼탁도, 냄새 등을 검사하는 '물리적 성상 검사'

요시험지봉을 이용해 요당, 요단백, 요잠혈 등을 검사하는 '화학적 검사'

현미경을 이용하여 적혈구, 백혈구, 세균 및 각종 결정 등을 관찰하는 '요침사 검사'가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병원에서 소변 검사라 부르는 것은 물리적 성상 검사와

화학적 검사를 의미하며 요침사 검사필요에 따라

소변 검사와 동시에 시행되거나 소변 검사의 결과에 따라 나중에 시행되게 됩니다.

 

소변 검사를 하기 위한 소변 채취는 아무 때나 가능하지만

가장 정확한 결과를 얻을 수 있는 것은 아침 첫 소변으로

아침 첫 소변은 가장 농축된 소변으로 이상 결과를 발견하기에 가장 용이합니다.

또한 여성의 경우 생리 중 이거나 질 분비물이 있는 경우 검사 결과에 혼동을 줄 수 있어

생리가 끝난 후에 소변 검사에 응하는 것을 권장합니다.

 

물리적 성상 검사


 

건강한 사람의 소변은 혼탁 되지 않고 맑으며, 밝은 노란색을 띠게 되는데

소변의 농축 정도에 따라 색조가 짙거나 흐릴 수 있으며 섭취한 음식물

감염, 각종 대사산물 등에 의해 비정상적인 소변 색조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아래 표는 소변의 대표적인 이상 색조와 원인입니다.

 

 

*요붕증: 정상인보다 매우 자주 많은 양의 소변을 보며 많은 양의 물을 마시게 되는 질환

*알캅톤뇨증: 티로신을 분해하는 데 필요한 산화효소가 부족하여 연골과 뼈가 파괴되는 유전성 대사 질환

*녹농균: 간균에 속하는 세균으로 건강한 사람에게는 큰 해를 끼치지 않지만 면역력이 저하된 사람에게 감염을 일으킬 수 있음

 

소변의 냄새를 통해서는 당뇨병의 경우 소변에서 달콤한 과일향이 나며,

방광에서 소변의 잔류가 오래될 경우 암모니아 냄새,

요로 감염이 있는 경우 소변에서 코를 찌르는 냄새가 나타나게 되며

이외에도 여러 식품이나 약제 등으로 인해 소변에서 비정상적인 냄새가 날 수 있습니다.

소변의 양을 통해 질환을 진단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정상적인 성인의 경우 하루 평균 배뇨량은 1200~1500mL, 야간 배뇨량은 400mL 이하입니다.

그러나 하루 동안 2000mL 이상의 소변이 나올 경우 다뇨라고 하며

오한, 당뇨병, 요붕증, 신부전 등에서 나타나게 됩니다.

반대로 하루 동안 500mL 이하의 소변이 나올 경우 핍뇨라고 하며

탈수, 신허탈, 심부전 등에서 나타나게 됩니다.

 

화학적 검사


 

화학적 검사요시험지봉에 소변을 묻혀 나타나는 화학적 반응을 확인하는 검사입니다.

요시험지봉은 매우 얇은 플라스틱 지지체에 각 검사 항목별로 시약이 함유된

화학적 반응 부가 부착되어 있어 반응부의 화학적 반응을 통해 관련 질환을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요시험지봉은 산도, 잠혈, 단백, 당, 케톤, 아질산염, 백혈구, 빌리루빈, 우로빌리노겐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제조사 별로 항목의 종류나 화학적 반응부의 순서가 다를 수 있습니다.

 

산도

정상적인 소변은 약산성(ph 5.5~6.5)를 띄게 되는데,

         단백질이나 산성 과일을 섭취할 경우 산성의 소변이 나올 수 있으며,

         구연산이 많이 함유된 음식을 먹을 경우 알칼리성 소변이 나올 수 있습니다.

          또한 요로 감염을 일으키는 프로테우스균은 소변의 ph를 증가시키므로

          소변의 ph가 비정상적으로 증가되어 나타나면 요로 감염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잠혈

잠혈은 적혈구의 페록시다제, 미오글로빈, 헤모글로빈에 반응하여 양성을 띄게 됩니다.

         만약 검사 결과에 잠혈이 양성으로 표기돼있는 경우

          혈뇨, 미오글로빈뇨, 헤모글로빈뇨 등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단백

소변검사에서 단백뇨가 관찰되면 신장 질환의 가장 중요한 소견 중 하나이므로

          추가 검사를 시행하여 원인 질환을 찾아야 합니다.

         일반적으로 24시간 소변에서 단백이 150mg/dL 혹은 임의뇨에서 10~20mL/dL이 넘는 경우를 단백뇨라고 하며,

요단백 검사 결과에서 1+로 표기된 경우 단백량은 약 30mg/dL, 2+의 경우 100 mg/dL,

          3+의 경우 300mg/dL, 4+의 경우 1000mg/dL 정도에 해당합니다.

 

당은 신장 사구체에서 여과된 후 세뇨관에서 대부분 재흡수 되는데

      세뇨관의 재흡수능을 초과할 정도로 많은 양의 당이 존재할 경우 소변으로 당이 나오게 됩니다.

      소변검사에서 당이 과다하게 검출될 경우 당뇨병, *쿠싱증후군 등의 내분비 질환,

      간 및 췌장 질환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쿠싱증후군: 여성에게 많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중심성 비만, 고혈압, 피로감과 쇄약감, 남성화 등의 증상을 보임

 

케톤

케톤은 지질의 대사산물로 정상적인 소변에서는 발견되지 않으나 심한 운동, 단식, 임신 등의 경우에

         나타나며 당뇨병 환자의 경우 케톤이 소변으로 배출되기도 합니다.

 

아질산염

정상적인 소변에서는 발견되지 않으며, 질산염을 아질산염으로 환원시키는 효소를 가진

              세균에 감염되어 있을 때 양성반응을 보입니다.

              아질산염이 검출되는 경우는 매우 드물기 때문에 아질산염이 검출될 경우

              요로 감염을 진단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백혈구

소변에서 백혈구가 양성 반응을 보이면 요로 감염으로 인한 농뇨가 있음을 의미하며

            아질산염과 함께 요로 감염을 진단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빌리루빈, 우로빌리루빈

정상적인 소변에서는 빌리루빈이 검출되지 않으며

우로빌리루빈은 약 1mg/dL 정도 존재하고 있어 이는 화학적 검사에서  음성이나 약 양성 반응으로 나타납니다.

하지만 혈액에서 빌리루빈이 증가할 경우 소변에도 빌리루빈이 나타나게 되며

이러한 경우 빌리루빈 증가 원인에 대한 면밀한 검사가 이루어져야 합니다.

혈액의 빌리루빈을 증가시키는 대표적인 질환으로는

간질환, 담도 폐쇄 및 용혈성 질환 등이 있습니다.

 

요침사 검사


 

요침사 검사는 현미경을 이용하여 소변 내에 존재하는 적혈구, 백혈구, 상피세포, 세균 등을

확인하는 검사요로 질환이나 기타 질환의 진단 및 경과 판정에 이용됩니다.

 

<소변에서 발견되는 세포가 정상 참고치 이상으로 나타나는 경우>

 

적혈구 - 신장 및 요로계 질환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이형 적혈구 - 사구체가 손상되어 사구체를 통과한 적혈구의 모양이 번형된 상태로 사구체 질환이 있음을 의미합니다.

 

백혈구 - 신장 및 요로계 염증질환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편평상피세포 - 여성의 질이나 요도에 오염 세포의 존재를 의심할 수 있습니다.

 

이행상피세포 - 이행상피세포가 다수로 나타나며 핵의 불균형이 관찰될 경우

                     요로나 방광 등에 종양이 있음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신세뇨관상피세포 - 바이러스 질환 및 바이러스성 간염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세균이 관찰될 경우 요로 감염을 의심할 수 있는 등

요침사 검사를 통해 알아볼 수 있는 질환이 매우 많습니다.

 


 

오늘은 소변 검사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소변 검사 결과를 받으시고 포스팅을 참고하여

궁금하셨던 내용을 알아 가셨으면 좋겠습니다.

 

이상 OK검진이었습니다.